background








장  


CCM TOP20 듣기

사람의 본분

2016.05.22 04:13

불꽃전도사 조회 수:5032

동물이나 사람이나 먹는 재료는 그리 다르지 않다. 하지만 곰은 물고기를 잡아먹고 곰의 행동을 하고 고양이는 생선을 먹은 후 고양이의 행동을 하나 사람은 똑같은 것을 먹고도 사람의 행동을 한다. 섭취하는 내용물은 같으나 행동이 다른 것은 각각의 존재가 다르기 때문이다. 이는 식물도 마찬가지여서 같은 화단에서 동일한 흙의 영양분을 흡수하더라도 그 존재가 무엇이냐에 각기 따라 다른 꽃으로 피어난다. 각 존재들은 그 존재에 맞는 행동과 결과물을 만들게 되어있다.


사람이라는 존재의 특성은 무엇일까? 직관과 이성이 사람의 특성이라는 오래된 믿음은 인공지능이 등장하면서 흔들리기 시작했다. 언젠가 인공지능은 사람의 고유영역을 넘보다가 사람보다 월등한 능력을 발휘하는 시대가 올 것이다. 그렇다면 사람의 존재감은 어디서 찾아야 하나?

아무리 인공지능이 발달을 해도 그 인공지능이 도저히 이해를 못하는 영역이 있는데 그것은 바로 사랑과 희생, 자비와 나눔 등 감정과 도덕심, 그리고 하나님을 경배하는 신앙심의 영역이다. 알파고가 이세돌을 이겼을 때 기쁨의 감정을 느꼈을까? 로봇에 도덕적인 양심이 있을까? 인공지능이 절대자인 하나님을 알고 그분께 기도를 할 수 있을까? 아마 그런 일은 절대 없을 것이다.


만일 사람이 기름진 음식을 먹고 사람다운 행동을 하지 않으면 개만도 못한 사람혹은 짐승만도 못한 사람이라는 평을 듣게 될 것이다. 인간은 이미 많은 인간다운 행동이었던 노동과 학습, 전문성 등에서 기계에 밀려나기 시작했다. 이제는 직관과 이성도 양보를 해야만 할 처지가 되었다. 이른바 기계보다 못한 사람이 된 것이다. 그렇다면 오직 인간다움인 감정과 도덕성, 신앙심만 남았는데 이것은 인간이 스스로 버릴 수도 있는 것들이다. 하지만 이것을 버리면 더 이상 존재로서 인간이 아니다.


서로 인자하게 하며 불쌍히 여기며 서로 용서하기를 하나님이 그리스도 안에서 너희를 용서하심과 같이 하라 (4:32).” “너희는 서로 속이지 말고 너희의 하나님을 경외하라 나는 너희 하나님 여호와니라 (25:17).” “일의 결국을 다 들었으니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 명령을 지킬지어다 이것이 사람의 본분이니라 (12:13).”


아무리 시대가 바뀌어도 하나님을 섬기고 주님의 명령인 서로 사랑하는 일에 힘쓰자. 신앙의 양심을 따라 살아가자. 이것이 사람의 본분이다 (12:13). 사람다운 사람이 되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9 일반인과 성도의 차이 babo 2017.02.09 5056
218 교회의 사명 babo 2017.02.09 5025
217 새해에는 babo 2017.02.09 5233
216 만족 babo 2017.02.07 4980
215 믿음이란? babo 2017.02.07 4994
214 듣기 babo 2017.02.07 5002
213 나 하나 즈음 babo 2017.02.07 5096
212 노령화 babo 2017.02.07 4998
211 새해에 다짐해야 할 것 babo 2017.02.07 5022
210 건강한 교회 만들기 (2) [1] 불꽃전도사 2016.10.01 5733
209 건강한 교회 만들기 (1) [1] 불꽃전도사 2016.10.01 5775
208 VIP 초청의 날 [1] 불꽃전도사 2016.09.10 5813
207 수평이동 [1] 불꽃전도사 2016.09.04 6864
206 교회 행정 [1] 불꽃전도사 2016.08.31 6544
205 약장수 [1] 불꽃전도사 2016.08.19 5825
204 갱신 [1] 불꽃전도사 2016.08.19 5864
203 공짜는 없다. [1] 불꽃전도사 2016.07.30 5706
202 예배 갱신 주일 [1] 불꽃전도사 2016.07.28 5643
201 여름 성경 학교를 마치며 [1] 불꽃전도사 2016.07.16 5679
200 목장 운영 [1] 불꽃전도사 2016.07.16 49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