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장  


CCM TOP20 듣기

걸죽한 잔소리

2018.07.19 14:35

babo 조회 수:1751

모름지기 목사는 알고도 모른 척, 보고도 못 본 척, 들어도 못 들은 척 하여야 하는 법이라고 배웠는디 고것이 쪼께 어렵단 말여. 시집살이는 각 각 3년씩만 하면 된다고 혔는디, 목사는 평생을 그렇게 하라는 것이여. 하지만 어느 목사가 그렇게 할 수 있것어. 속에서 욱 하고 말이 튀어 나올 때가 어디 한 두 번이냐 말이여. 그래서 오늘 한마디 하는 것이여. 듣고 삐지지들 말어. 시험들었다나 어쩟다나 하는 소리 듣기 싫단 말여.


동기들이 한참 큰 교회에서 생활비와 학비를 지원받으며 대학원에 다니는 동시에 전도사사역을 할 때 교회 나는 서울 망우동에서 16평 지하실을 얻어 개척을 하지 않았것서? 그것이 벌써 30년이 되엇구만. 아직도 사람들이 나를 만나면 목사님이 젊어 보여요...”하는디 내 친구는 핸드폰으로 손자 재롱을 보면서 지내고 있응게 그리 젊은 나이는 아니지만 그렇게 말을 하는 사람에 비해 젊어 보인다는 뜻으로 알고 이해를 하는고만.


웬 갑자기 친구 손자 타령이며 목회 경력 타령이냐구? 내가 젊어보여도 잔소리 정도는 할 수 있는 연륜이 있다는 뜻여. 대교단의 남가주 협의회장에다가 총회 실행위원, 무슨 위원장 등, 총회장만 빼고 할 것은 다 해묵어버렸으니 젊다고만 생각 말고 내 말좀 들어 보라 이 말이여.

뭔 말을 할라구 그리 서론이 기냐구? 아뿔사 내가 정신이 없어부러... 참말로 교회는 모든 탐심을 물리치며 영혼의 구원을 힘써야 하는 곳이 아니여? 옛날 초대교회의 성찬식 때 먼저 온 놈이 음식을 다 묵어 부러서 나중에 온 사람이 못 묵는 일이 발생해부렀다고 고린도전서 11장에 기록이 되어있는디 그것이 쪼까 우리 교회에서 일어나고 있어 가슴이 아파서 하는 말이여.


점심 먹을 때 말이여. 아직 2층에서 교사들과 어린이들, 학생들이 내려오지도 않았는데 감사하며 점심이나 먹지 뭐 할라구 봉지를 가져다가 싸서 집에 가지구 가냐 말이여. 그랑게 나중에 음식이 없어서 못 먹는 사람이 생기구 말여...이게 뭐하는 짓이여 시방... 앞으로는 절대로 교회 음식 싸가지 말구 혹 음식이 남으면 식사당번이 알아서 처리하게 내버려 두믄 좋것단 말여. 앞으로는 매주 마다 눈에 보이는 대로 잔소리를 할 것여. 그런 줄 알아부러. 내 고향이 어디냐구유? 충청도 청주구만유. 모르셨어유? 아이구 참 나... 그랬구만유... 미안혀유.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9 부활절 즈음에 babo 2019.05.01 327
278 고통(苦痛)과 고난(苦難) babo 2019.05.01 322
277 당신이 그 사람이라 babo 2019.05.01 324
276 부활 기념 babo 2019.05.01 314
275 덕을 세우는 방법 babo 2019.03.25 608
274 덕과 악덕 babo 2019.03.20 689
273 올바르게 살기 babo 2019.03.20 707
272 덕 세우기 babo 2019.03.20 739
271 Mission 2030 babo 2019.03.20 701
270 학교에 보내지 맙시다. babo 2019.03.20 706
269 전도지와 주보 나누어 주기 babo 2019.03.20 681
268 침례교인의 신앙과 메시지 (9) babo 2019.02.04 1232
267 침례교인의 신앙과 메시지 (8) babo 2019.02.04 1227
266 침례교인의 신앙과 메시지 (7) babo 2019.02.04 1262
265 침례교인의 신앙과 메시지 (6) babo 2019.02.04 1218
264 침례교인의 신앙과 메시지 (5) babo 2019.02.04 1220
263 침례교인의 신앙과 메시지 (4) babo 2019.02.04 1237
262 침례교인의 신앙과 메시지 3 babo 2018.12.20 1496
261 침례교인의 신앙과 메시지 2 babo 2018.12.20 1468
260 침례교인의 신앙과 메시지 1 babo 2018.12.20 14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