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안수

2021.05.14 06:03

babo 조회 수:794

성경에서 안수는 임명과 관계가 있다. 구약시대에는 왕과 선지자, 사사(지도자), 제사장으로 임명할 때 안수를 하였다. “모세가 눈의 아들 여호수아에게 안수하였으므로 그에게 지혜의 신이 충만하니 이스라엘 자손이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하신 대로 여호수아의 말을 순종하였더라.[34:9]또한 신약시대에는 사도, 선교사, 집사를 임명할 때 안수하였다. “주를 섬겨 금식할 때에 성령이 이르시되 내가 불러 시키는 일을 위하여 바나바와 사울을 따로 세우라 하시니 이에 금식하며 기도하고 두 사람에게 안수하여 보내니라. [13:2-3]


안수를 할 때는 하나님의 뜻을 따라야 했기에 금식기도를 했으며 자격이 있는지 시험해보고 아무나 안수하지 않았다. “아무에게나 경솔히 안수하지 말고 다른 사람의 죄에 간섭지 말고 네 자신을 지켜 정결케 하라. [딤전5:22]


또한 안수는 대신한다.’는 의미가 있다. 구약시대에 제사장이 제사를 드리기에 앞서 자신의 죄를 속하기 위해 수송아지의 머리에 안수하고 속죄제와 번제물로 하나님께 바쳤다. , 자신이 죄로 인해 죽어야 할 자리에 소를 대신 바치고 안수를 하여 대속을 얻은 것이다. “레위인으로 수송아지들의 머리에 안수케 하고 네가 그 하나는 속죄제물로, 하나는 번제물로 여호와께 드려 레위인을 속죄하고[8:12]마찬가지로 레위인은 제사장으로 임명되어 백성들의 죄를 대신 속하는 역할을 하였다.


우리교회가 설립된 후 처음으로 집사를 안수한다. 초대교회가 급속히 성장함에 따라 12사도가 매우 바빠졌다. 그래서 성령과 지혜가 충만하여 칭찬 받는 사람 (6:3)’ 일곱을 세워 집사로 안수하고 사도들은 기도하는 일과 말씀 사역(6:4)’에 힘썼다. 그 결과 교회가 크게 부흥하게 되었다. 안수집사는 교인을 대표하여 목사의 사역을 돕고 성도들을 섬기며 대신 중보기도를 하라고 임명하는 자리이다. 그럴만한 신앙과 성품이 있어서 시험하고 안수하는 것이니 맡겨진 사명을 잘 감당하여야 한다.


따라서 안수집사는 온 교인의 모본이 되어야 한다. 교회의 구석구석을 살펴야 하며 온갖 굳은 일을 도맡을뿐더러 성도들의 아픈 부분도 함께해야 한다. 목사와 발을 맞추어 같은 곳을 향하되 목사가 앞서 걷는다면 맨 뒤에서 뒤처진 자들을 보듬을 줄 알아야 한다.


안수집사는 보람된 직분이다. 이름 없이 빛도 없이 섬길 때 하나님이 주시는 은혜의 체험을 누리게 된다. “집사의 직분을 잘한 자들은 아름다운 지위와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믿음에 큰 담력을 얻느니라.[딤전3:13]


앞으로 더 많은 안수집사님들이 본 교회에서 배출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현재 서리집사로 사역하는 분들은 속히 안수집사로 안수를 받을 수 있기를 기도한다. 성도님들은 가을에 있을 재직학교를 이수하여 서리집사로 봉사할 수 있기를 바란다.


2021년 5월 16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안수 babo 2021.05.14 794
354 세속주의 babo 2021.05.14 835
353 일하기 싫으면 babo 2021.05.14 885
352 지난 일 년 간 babo 2021.05.14 829
351 참 한심하나 현실 babo 2021.05.14 794
350 babo 2021.05.14 825
349 부활절 회상 babo 2021.05.14 821
348 얼마나 독종인지 babo 2021.05.14 828
347 속지말자! babo 2021.05.14 762
346 신(新) 박해를 이기는 방법 babo 2021.05.14 802
345 목사도 때로는 babo 2021.05.14 814
344 COVID-19과 관련한 설문조사 babo 2021.05.14 862
343 속임수 babo 2021.05.14 796
342 스스로를 지켜라. babo 2021.05.14 852
341 말세가 느껴진다. babo 2021.05.14 830
340 마24:23-31 babo 2021.02.04 1998
339 2021년 1월 31일 칼럼: 지난 주간에 겪은 일들 babo 2021.02.04 2231
338 이상한 일 babo 2021.02.04 1925
337 2021년 1월 24일 칼럼: 저들이 하는 일을 babo 2021.02.04 2000
336 2021년 1월 17일 칼럼: 코로나가 퍼지는 상황에서 babo 2021.02.04 1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