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장  


CCM TOP20 듣기

J 선생님

2021.01.15 17:50

babo 조회 수:289

공업고등학교이어서(나는 성동기계공업고등학교 정밀기계과 출신이다.) 학생들을 약간 거칠게 다루시는 선생님들도 있으셨지만 고23학년 때 담임선생님은 2년 동안 한 번도 역정을 내시거나 매를 드신 일이 없으셨다. 한참 사춘기 때의 우리들은 걸핏하면 권위에 도전하고 반항을 하였다. “나 같아도 열 받겠다...” 친구의 일탈을 보면서 선생님 얼굴을 살폈지만 약간 굳은 표정으로 훈계를 하시는 정도였다. “지금 잘 참고 선생님 말을 들으면 후회하지 않는다. 고생하시며 너희들 학교에 보내시는 부모님 생각해라. 지금 하고 싶은 것 하면 나중에 하고 싶은 것 못한다...” 이런 말씀으로 타이르셨다.


사실 따지고 보면 오늘의 내가 있기까지 많은 선생님들의 가르침을 받았지만 고등학교 때의 그 J선생님이 제일 기억에 남는다. 늘 활달하게 웃으시며 격려해주시던 모습은 나에게 자양분이 되어서 내 몸 구석구석에 저장되어있다.


졸업을 하고 모교에 찾아가니 별로 대단하지도, 똑똑하지도 않은 제자를 반기시며 자랑스레 처음 보는 선생님들께 소개를 하셨다. 군대에 가기 전에 다시 찾아뵙고 냉면을 사드렸다. 그때는 가진 것이 그것 뿐 이었다.


3년 전에 중국에 선교하러 가는 길에 한국에 들렀을 때 잠시 찾아뵈었다. 양평 어딘가에 큰 유리창 사이로 햇볕이 잘 들어오는 집에서 손수 커피를 타주셨다. 아픈 사모님과 노모님을 모시고 낙엽이 전해주는 이야기를 들으며 은퇴 후의 삶을 살고 계셨다.


사모님이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들은지 2년이 넘은 것 같다. 어머님은 어찌되셨는지 안부를 묻고 싶어도 그냥 잘 지내시겠지 라고 스스로 답을 한다. 다음에 한국에 가면 뵙고 오리라. “선생님! 건강하십시오. 그리고 양평 시내의 복음적인 교회에 다니세요. 하나님의 은혜로 노년을 보내세요. 항상 감사드립니다.”


2020년 10월 4일 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2 여리고 점령작전의 교훈 babo 2021.01.16 275
321 핍박 babo 2021.01.16 291
320 호락호락하지 않습니다 babo 2021.01.16 304
319 호불호(好不好) babo 2021.01.16 289
» J 선생님 babo 2021.01.15 289
317 두가지 일어난 일 babo 2021.01.15 285
316 코로나 공포 babo 2021.01.15 282
315 이번에... babo 2021.01.15 293
314 교회의 수준 babo 2021.01.15 298
313 코로나 2제(題) babo 2021.01.15 291
312 따져봅시다. babo 2021.01.15 289
311 제대로 알자! babo 2021.01.15 285
310 We’re OPEN for our community. babo 2021.01.15 286
309 세개의 단상 babo 2021.01.15 266
308 두 개의 글 babo 2021.01.15 259
307 혼동금지 babo 2021.01.15 264
306 Guideline babo 2021.01.15 278
305 예배를 드리지 말라고? babo 2021.01.15 280
304 기본개념4 babo 2020.07.02 2288
303 기본개념 3 babo 2020.07.02 2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