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ground








장  


CCM TOP20 듣기

아파보니

2018.05.19 16:43

babo 조회 수:773

한참 피 끓는 나이인 고3때 폐결핵을 앓았다. 어느 날 학교에서 돌아와 집에 들어서는 순간 수제비 같이 덩어리진 피를 한 대야 토하고 나서 곧 병원에 실려 갔다. 그 후 3년여를 하루 세 번씩 약 30알의 약을 먹어야 했다.


남들이 공을 차고 놀 때도, 재미있는 곳을 놀러 갈 때도 나는 기도원과 집에 쳐 박혀 있어야 했다. 조금만 걸어도 숨이 차고 어지러웠다. 초등학교에 다닐 때 이웃의 경희라는 누나가 폐결핵에 결려서 죽는 것을 보았기에 문뜩 나도 죽을지 모른다는 공포심이 몰려왔다.


의사는 약을 제대로 먹지 않으면 내성이 생겨 약이 듣지 않아 위험할 수 있다고 했다. 나는 그 위험이라는 말이 무슨 뜻인지 잘 알기에 정말 열심히 약을 먹었다. 그 후 병은 완치되었지만 위장이 망가져서 삼십대 중반까지 고춧가루가 든 음식을 전혀 먹지 못해 김치도 백김치만 먹어야 했다. 다행히 작년까지 큰 병은 없이 잘 버텨왔다.


목회를 하면서 몸을 돌보지 않은 것이 화근이었다. 말이 그렇지 주 7일을 교회에서 계속 근무를 하니 몸이 견디지 못한 것 같다. 작년에는 수술을 세 번 했었고, 응급실을 다섯 번 다녀왔다. 총 병원에 간 횟수가 40번이 넘는다. 몸이 신호를 보내고 있었건만 무리를 할 수 밖에 없어서 그대로 일을 했다.


작년 마지막 날이 주일이었는데, 그날 새벽에 응급실에 갔다. 그리고 올 초에 조심하느라 했지만 또 일주일 전에 수술을 해서 지금 2주를 꼼짝 못하고 있다. 선배 목회자들이 오십대 중반을 넘어서면서 심장 수술을 하거나 몸의 기능에 문제가 생겨서 힘들어하는 것을 보면서도 그런 것은 다 남들이 겪는 일이라고 생각을 하고 건강을 돌보지 않은 내 잘못이었다.


그렇지... 나는 이십대에도 건강하지 않았었지...’ 새로운 깨달음이 들었다. 아파보니 철이 난 것이다. 건강을 잃으면 모든 것을 다 잃는 것이라고 했다. 지금부터라도 관리를 잘해서 십 여 년 정도 남은 목회를 잘 마무리 하도록 해야겠다.


앉지도 못해 소파에 비스듬히 누워있으면서 십자가에 달리신 주님을 기억하고, 아픈 우리 교우들을 위해 조금 더 기도할 수 있었던 것은 그래도 아플 때 얻은 보너스라고 할까? 그래도 이제는 아프지 않았으면 좋겠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2 다시 기본으로 babo 2018.08.02 79
241 교회의 본질적 사명 babo 2018.08.02 87
240 걸죽한 잔소리 babo 2018.07.19 184
239 사무실 사용 babo 2018.07.19 184
238 박해받는 신앙 babo 2018.07.05 298
237 반 (班, 絆, 半, 反) babo 2018.06.28 329
236 우울증 babo 2018.06.25 389
235 혼돈 babo 2018.06.25 375
234 아모스의 외침 babo 2018.06.16 469
233 혼돈 babo 2018.06.16 445
232 젓가락 점심 babo 2018.06.04 605
231 깃대봉의 아이들 babo 2018.06.04 595
230 피상적인 믿음 babo 2018.06.04 593
229 장터 babo 2018.06.04 594
228 중독 babo 2018.05.31 592
227 침례에 대해서 babo 2018.05.30 672
226 상식 babo 2018.05.29 678
225 당신이 그 사람이라! babo 2018.05.24 658
224 짝사랑 babo 2018.05.24 674
» 아파보니 babo 2018.05.19 773